스포츠한국:’여자친구’ 출신 김소정, ‘오싹한 동거’서 첫 연기 도전…어떤 역할?



그룹 ‘여자친구’ 출신 배우 김소정이 첫 연기 도전에 나선다.

김소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30일 “배우 김소정이 시네라마 ‘오싹한 동거'(제작 ㈜컨택트미디어)에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시네라마 ‘오싹한 동거’는 귀신을 볼 수 있는 정세리와 어쩌다 귀신이 되어버린 송지찬(정찬우 분)이 우연히 동거를 시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호러 로맨틱 코미디 시네드라마다.

김소정은 특별한 사건으로 인해 귀신을 보는 능력이 생긴 카페 아르바이트생 ‘정세리’ 역을 맡았다. 정세리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만큼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밝은 모습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두 주인공이 서로에게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며 변해 가는 모습을 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1월 그룹 여자친구로 데뷔한 김소정은 다채로운 매력과 실력은 물론, 황금비율을 자랑하는 큰 키와 수려한 비주얼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활동명을 소원에서 김소정으로 변경, 아이오케이컴퍼니에서 새 출발을 알렸다.

한편 시네라마 ‘오싹한 동거‘는 2022년 상반기 극장판 개봉 후, 각종 OTT 플랫폼 및 유튜브 채널에서 드라마판으로 공개된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철파엠’ 송은이, 1993년 ‘삐약이 시절’ 방송 화면 공개…김영철 “남한 맞아?”

Read Next

[광고기사] 스토리텔링 성경, 〈사도행전〉 출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