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제시카 설립한 패션 브랜드, 홍콩서 80억원대 채무 불이행 피소



  • 제시카 인스타그램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홍콩에서 80억원대 채무 불이행 소송에 휘말렸다.

최근 홍콩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조이킹 엔터프라이즈(Joy King Enterprises)가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를 상대로 680만달러(약 80억5000만원)의 채무를 상환하라며 지난 24일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따르면 블랑 앤 에클레어는 지난 2016년 10월과 2017년 5월 스펙트라 SPC로부터 각각 300만달러(약 35억4000만원),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를 빌렸다.

스펙트라 SPC는 이후 지난 8월 조이킹 엔터프라이즈와 대출을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제시카는 연인 사이로 알려진 타일러 권 코리델엔터테인먼트와 함께 2014년 블랑 앤 에클레어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코리델엔터테인먼트는 제시카의 소속사다.

소송과 관련해 타일러 권 대표는 한 매체를 통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Read Previous

John McMullen: 책임감은 훌륭하지만 Jalen Hurts에게 필요한 성취

Read Next

아프간 카불대 여성 등교·강의 금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