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외신, 황희찬 활약 인정하면서도 “중요한 영향은 못미쳐”



  • 황희찬 ⓒ울버햄튼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황희찬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지만,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에는 실패했다.”

‘황소’ 황희찬(울버햄튼)에게 내려진 평가다.

울버햄튼은 18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다움에서 브렌트포드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를 치러 0-2로 패했다.

황희찬은 벤치 멤버로 출발한 뒤 팀이 0-2로 뒤져있던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됐다.

황희찬은 투입된 지 10분 만에 시선을 집중시키는 활약을 했다.

후반 10분 황희찬은 질주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트라오레로부터 공을 이어받은 황희찬은 수비 한 명을 완벽하게 제쳤다. 골라인 근처에서 공간이 없었지만, 황희찬은 공을 길게 한 번 툭 친 후 그대로 상대 수비를 끼고 돌았다. 그렇게 수비를 벗겨낸 황희찬은 중앙으로 공을 패스했지만, 아쉽게 상대 수비가 먼저 이를 걷어냈다.

울버햄튼은 수적 우위를 점했다. 후반 19분 브렌트포드의 밥티스테가 경기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팀 분위기가 살아나자 황희찬도 더욱 날아올랐다. 후반 22분과 28분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아 골을 노렸지만, 상대 수비에 걸렸다.

황희찬이 측면에서 슈팅 기회를 창출하고, 수적 우위까지 점했던 울버햄튼이지만 필요했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울버햄튼은 0-2로 패했다.

경기 후 외신 90min은 “에너지가 있었던 황희찬은 그것을 후반전에 증명해야 했다. 황희찬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지만,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에는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황희찬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은 인정하나 골과 같은 그 이상의 활약은 하지 못했다고 본 것이다.

Read Previous

Eagles' Week 2 매치업 vs. 49ers의 5개 오버/언더

Read Next

미군, 카불 철수 당시 "비극적 실수로 민간인 사망" 인정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