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상→남하→북상→동진…럭비공 태풍 ‘찬투’, 어디쯤?


제14호 태풍 ‘찬투’가 예상보다 속도가 늦어지고 다소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오는 17일 오전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수도권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기준으로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을 지났다. 태풍의 이동속도는 시속 4㎞,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29m다.

앞서 기상청은 14일에는 태풍이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에 간접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태풍의 이동속도가 느려지면서 이날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 우리나라에 최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제주도 남동쪽 해안을 거쳐 대한해협으로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 전라권은 17일 새벽부터 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부터 밤 사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 설명했다.아울러 태풍의 강도도 기존 강에서 중강도로 한 단계 약해졌다.이처럼 태풍이 기존보다 늦어지고 약해진 이유는 북서쪽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에서 정체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 고기압이 발달하면서 태풍의 진로가 막혔다”며 “태풍이 한 바퀴 돌거나 위아래로 움직이며 점진적으로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는데 대략 36시간 동안 이동한 거리가 180㎞인데 시속 5㎞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로도 예상 경로보다는 다소 남쪽으로 치우쳐 이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태풍 찬투의 영향권에 드는 이날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에 제주도를 포함한 남해안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호우특보가 내려진 제주도에는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7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오는 17일까지 제주도에 100~3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는 400㎜ 이상까지도 예측돼 누적 강수량은 1000㎜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남해안 지역은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도서지역에 강수가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서울과 경기북쪽은 강수에서 제외됐다.

순간 최대풍속은 제주도의 경우, 초속 35~40m, 남해안은 초속 20~30m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됐다. 이 지역은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 만큼 태풍 피해에 대비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 남부지방은 초속 15~25m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와 강원 일부 지역은 태풍 영향 범위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북상→남하→북상→동진…럭비공 태풍 ‘찬투’, 어디쯤?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탈레반 "국제사회 원조 환영"…아이티 총리 기소 요구

Read Next

총신대 수시경쟁률 4.05 대 1 ‘선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