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정원 정치개입 국민이 가장 경계” 與 “엉터리 같은 삼류 정치소설 쓴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 주자들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일제히 ‘국정원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며 여권을 공격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보기관의 정치 개입은 국민이 가장 경계하는 지점”이라며 “(박 원장의) 해명이 불충분하면 국정원장 사퇴나 경질을 요구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2일 윤 전 총장과 만난 데 이어 이날 캠프 논평에서도 윤 전 총장을 엄호했다. 최 전 원장 측은 “깨끗한 척하던 국정원이 문재인 정권을 위해 음습한 정치 공작을 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조씨는 소셜미디어에 박지원 원장과의 만남을 ‘역사와 대화하는 순간’이라 표현했는데 이날은 현 정권을 파멸시킨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국정원장이 만약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면 그 자체가 바로 명백한 불법이기 때문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Read Previous

가택연금 아웅산 수치 건강상 이유로 재판 불참

Read Next

판타지 축구 부상 업데이트: Jerry Jeudy, Raheem Mostert, Ryan Fitzpatrick 등은 어떻게 되었나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