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北 신형 미사일 발사에 “문제 해결 위한 대화 필요…외교 시급”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3일 북한의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발사에 대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대화와 관여, 외교가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국-호주 외교·국방 장관(2+2) 회의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최근 핵 일부 활동 재개, 또 3월에 이어 6개월 만에 다시 순항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같이 핵·미사일 활동이 재개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한미 간 공조 하에 북측의 의도, 제원 등에 대해 상세히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도 했다. 유감이나 우려 표명은 없었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부 장관은 “(순항미사일) 발사에 어떤 의도가 있었는지 추측하지 않겠다”면서도 “호주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비핵화 조치가 취해질 때까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우리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이행할 것임을 분명히 해 왔다”고 말했다. CVID는 북한이 “패전국에나 쓰는 것”이라면서 강한 거부감을 표해온 용어다. 북한 도발과 대북제재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드러낸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호주 미국 등 5개국 기밀정보 동맹인 ‘파이브 아이즈’에 한국이 참여하는 것을 어떻게 보냐는 질문에 페인 장관은 “한국과 호주는 이미 믹타, 주요20개국, 경제동반자협정, 동아시아정상회의 등 다양한 채널을 갖고 있다”면서 “전략적 파트너십도 하나의 좋은 통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참여 가능성에 즉답을 피하고 거리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정의용, 北 신형 미사일 발사에 “문제 해결 위한 대화 필요…외교 시급”베스트 추천 뉴스

Read Previous

FBI, 9.11테러 기밀문서 첫 공개…미 의무총감, 백신 의무화는 ‘적절한 조처’

Read Next

美 ‘자칭 기독교인’ 중 6%만이 성경적 세계관 가져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