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울버햄튼, 황희찬 ‘골’활약에 “이 얼마나 멋진 데뷔전인가”



  • ⓒ울버햄튼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이 얼마나 멋진 데뷔전인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폭발한 황희찬(울버햄튼)에게 소속팀이 감탄을 숨기지 못했다.

울버햄튼은 11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왓포드에 위치한 비커리지 로드에서 왓포드와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러 상대 자책골과 황희찬의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개막 후 3연패에 빠져있던 울버햄튼은 드디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날 황희찬은 벤치 멤버로 경기를 시작했다. 후반 18분 측면 공격수로 경기에 투입됐다.

황희찬의 득점은 팀이 상대 자책골을 앞세워 1-0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후반 38분에 터졌다. 울버햄튼의 마르칼이 왓포드의 골문 왼쪽 측면에서 슈팅을 날렸다. 이는 골라인 바로 앞에 있던 수비 몸에 맞고 튕겼다. 이때 떨어진 볼을 황희찬이 따냈고, 두 번의 슈팅 끝에 왓포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던 황희찬은 지난달 말 울버햄프턴으로 임대 이적했다. 이날 왓포드를 상대로 데뷔전을 가진 황희찬은 데뷔골을 작렬했다.

이날 황희찬의 골은 올시즌 울버햄튼 소속 선수가 터트린 첫 번째 리그 골이다.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데뷔골에 크게 기뻐했다. 경기 후 공식 SNS에 “이 얼마나 멋진 데뷔전인가!”라며 황희찬을 치켜세웠다.

Read Previous

Eagles LT Jordan Mailata, 거대한 계약 연장

Read Next

미국 9/11 20주년 추모…바이든 "단합은 우리의 가장 위대한 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