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허이재, 유부남 배우 폭로 후 심경 “용기내 대들어 볼 걸”



성관계를 요구한 선배 배우의 갑질을 폭로한 배우 허이재가 이후 심경을 전했다.

11일 허이재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댓글창을 통해 “두려운 마음으로 댓글을 다 읽어봤는데 읽면서 오히려 힐링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허이재는 “오랜 시간 은퇴 계기가 된 일이 저에게 큰 트라우마로 남고 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괴로워했었는데 나이를 하루하루 먹다보니 그때로 돌아간다면 울면서 서있기만 하는게 아니라 용기내서 대들어 볼 걸이라는 생각이 들게되더라. 그리고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것”이라고 돌아봤다.

그녀는 “단언코 후배로서 예의없을 만한 일만큼은 한 적 없다고 자부한다. 다만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제작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 마녀사냥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에 앞서 허이재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 유부남 배우가 내 은퇴 계기였다”라며 욕설과 성관계 요구사실을 털어놓았다.

Read Previous

Ben Simmons가 버티기로 결정하면 Sixers의 가장 큰 질문

Read Next

美, 9·11 테러 20년 추모…”절대 잊지 않을게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