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미얀마 4개월 휴전' 제안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ㆍ아세안)이 5일 미얀마에 4개월 간 휴전을 제안했습니다.

아세안의 에리완 유소프 미얀마 특사는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31일 미얀마 군정 외교장관인 운나 마웅 르윈과 화상회의에서 나눈 내용을 소개하면 이같이 밝혔습니다.

에리안 특사는 “이번 휴전 제안은 정치적 휴전이 아닌, 인도적 지원에 나서는 당사자들이 미얀마 국민에게 생필품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휴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휴전 제안을 군부 측은 수용했으며, 반군부 세력에도 간접적으로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반군부 세력을 대표하는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과의 면담도 군부에 요청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지난 2월 군사반란을 일으켜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을 비롯한 정부 인사들을 구금하고 1년 간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또 미얀마 전역에서 현재까지 군사 반란에 반발해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격화 하고 있는 가운데, 시위대와 군부간의 유혈사태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제시, 물기 머금은 헤어스타일에 과감한 크롭 가디건…독보적 섹시美

Read Next

스포츠한국:’동상이몽2′ 이현이 남편 홍성기 “전진 아내 류이서와 과거 방송 출연 인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