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김승현, 결혼 2년차 근황 “아내와 딸, 언니 동생 하며 잘 지내…2세 계획 고민”(‘애로부부’)



  • 채널A ‘애로부부’

배우 김승현이 결혼 2년차에 접어들며 생긴 고민을 털어놨다.

김승현은 6일 방송된 채널A ‘애로부부’에 출연해 결혼 2년차를 맞은 근황을 전했다.

20년간 싱글 대디로 지내다 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만난 작가와 결혼해 2년차가 된 김승현은 ‘애로부부’ 애청자라며 “아내랑 한 주도 빼먹지 않고 꼬박꼬박 본다”고 밝혔다.

그는 “저 같은 경우 사연이 많지 않나. 연예 경험도 많고 미혼부로서도 열심히 잘 살아왔고”라며 “‘애로부부’에서 왜 날 안 불러주나, 서운한 마음이 살짝 있었다”고 말했다.

딸 수빈씨가 벌써 22살이 됐다는 김승현은 “아내도 그렇고 언니, 동생 하면서 잘 지낸다”며 “같이 살고 싶었는데 딸의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 딸이 독립해서 살고 싶어하더라”고 전했다.

김승현은 “큰딸이 있지만 결혼해서 2년차에 접어들고 있는데 양가 부모님들께서 2세 계획을 두고 조금씩 압박이 들어오고 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하니까 더 쉽지 않다”면서 “제 친구가 아주 명리학 쪽으로 유명한 친구 최제우가 있는데 그 친구한테 사주를 물어봤더니 올해 말에서 내년에 조짐이 보인다고 했다. 얘기를 했더니 아내가 마음을 놓더라”고 전했다.

Read Previous

WEA 논쟁, 신학자간 공방으로 이어져

Read Next

"고노 다로, 차기 일본 총리 선호도 1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