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배달의민족 ‘먹지 않은 기본찬 안 받기’ 캠페인 진행



  •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먹지 않는 기본찬 안 받기’ 캠페인을 시작한다.

이용자는 주문 시 사장님 요청사항에 ‘#반찬안받기’ 해시태그와 함께 “밑반찬 빼주세요”, “단무지랑 간장은 빼주세요” 등 안 먹는 반찬을 적으면 된다. 캠페인은 다음달 10일까지 진행되며, 참여자 중 100명을 선정해 1만원 상당 배민상품권을 선물한다.

이 캠페인은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자원낭비를 막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가 발표한 ‘전국 폐기물 발생 및 처리 현황’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일평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은 무려 1만4314톤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지난 3월 출간한 ‘푸드 웨이스트2021(Food Waste 2021)’을 보면 한국인의 1인 평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은 연간 71kg을 기록했다.

실제 배달앱 고객들도 먹지 않는 반찬 처리에 대한 부담을 호소해왔다. 우아한형제들이 소셜벤처 지원기관 ‘루트임팩트’와 함께 진행한 이용자 설문조사에서 ‘먹지 않는 반찬이 아깝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자가 87.1%로 나타났다.

우아한형제들은 향후 환경부, 사단법인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손잡고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및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운동을 함께 전개할 계획이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이번 캠페인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효과뿐 아니라 기본찬이 담기는데 사용되던 작은 플라스틱 용기 사용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아한형제들은 지금까지 환경을 위한 활동을 인정받아 이날 환경부로부터 ‘자원순환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대표 활동으로는 배달의민족이 2019년 업계 최초로 도입한 ‘일회용 수저 포크 안 받기’, B마트 ‘지구를 생각하는 B마트 포장재’ 등이 있다.

Read Previous

Eagles는 OL Matt Pryor를 Colts로 트레이드합니다.

Read Next

사우디, "후티 반군 탄도미사일 요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