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E!시청률]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 로맨스 급물살, 최고 10% 돌파



  • 사진=tvN 캡처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와 김선호의 로맨스에 불이 붙었다.

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 3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9%, 최고 10.9%, 전국 기준 평균 8.7%, 최고 10.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채널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4.4%, 최고 5.2%, 전국 기준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에 이어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방송을 포함한 전 채널 중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한층 더 가까워진 윤혜진(신민아)과 홍두식(김선호)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학교 동기 결혼식에 가야 했던 혜진은 수많은 옷들을 주문했다. 많은 택배에 지친 두식이 멜로디를 붙여 “윤혜진씨”를 부르는 모습과 새 옷을 계속 바꿔 입은 혜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드디어 서울 가는 날,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현관문을 나선 혜진은 때마침 집 앞에 서 있던 두식과 마주쳤다. 한껏 꾸민 모습에 서로 놀란 것도 잠시, 할머니 3인방까지 합세해 함께 서울로 향해야 했다. 서울에 도착해 결혼식에 참석한 혜진은 차에 두고간 휴대폰을 찾으러 온 두식과 재회했다. 마침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찍은 동기는 단체 채팅방에 올렸고, 혜진은 깜짝 놀랐다. 두식을 남자친구로 오해한 동기들이 잘생겼다고 칭찬하자 관심 없는데 자꾸 쫓아다닌다며 귀여운 허세를 부리기도 했다.

이 가운데 두식은 이빨이 아파서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감리(김영옥) 할머니를 모시고 혜진의 치과를 찾았다. 임플란트를 해야 한다는 말에 감리는 치료비를 먼저 물었고 그 금액에 깜짝 놀라 아픈 이빨을 모두 뽑겠다며 치료를 포기했다. 그런 감리의 모습에 어릴 적 아팠던 엄마의 기억을 떠올라 냉정하게 말하는 혜진과 어떻게든 할머니를 달래 치료를 받게 해주고 싶은 두식은 또 한 번 부딪혔다. 이후 혜진은 두식을 통해 전해 들은 감리의 사연에 계속 신경이 쓰였다. 결국 감리의 집을 찾아간 혜진은 “오징어 제일 좋아하신다고 하지 않았냐. 그냥 그걸 드실 수 있게 해드리고 싶다”며 치과에 다시 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이후 혜진에게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서 두 사람은 한층 가까워졌다. 집에서 머리를 감던 중 정전이 되자 혜진의 집을 찾아온 건 두식이었다. 불이 다시 들어올 때까지 혼자 있어야 하는 혜진을 위해 두식은 함께 있어주기로 했다. 특히 “내가 너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너무 심하게 말했다”고 혜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는 두식의 모습은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드는 이들의 심리 변화를 짐작케 했다.

엔딩에서는 핑크빛 로맨스의 시작이 그려졌다. 두꺼비 집을 확인하라는 두식의 문자를 본 혜진은 그 안에서 잃어버렸던 구두를 보고 기뻐했다. 신나서 구두를 신어보는 혜진과 그 모습에 흐뭇해하는 두식의 표정이 설렘을 안겼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는 5일 밤 9시 4회가 방송된다.

Read Previous

유엔, ‘아프간 구호 고위급 회의’ 13일 개최 예정

Read Next

총회역사위, 총회역사관 활성화 방안 논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