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007 노 타임 투 다이’, 올가을 장식할 압도적 액션 블록버스터의 귀환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2021년 하반기를 장식할 액션 블록버스터 ‘007 노 타임 투 다이'(수입/배급: 유니버설 픽쳐스)가 메인 예고편을 공식 공개했다.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강력한 운명의 적의 등장으로 죽음과 맞닿은 작전을 수행하게 된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미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전 세계가 기다려온 액션 블록버스터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CGV페이스북을 통해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메인 포스터 공개만으로도 뜨거운 반응을 일으킨 데 이어, 강렬한 메인 예고편으로 더욱 압도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먼저 ‘제임스 본드’로 ‘007’ 시리즈를 이끌어온 대체 불가능한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는 화면을 가득 채우며 다시 한 번 압도적 귀환을 알린다. 이어 시리즈 사상 가장 강력한 적 ‘사핀’으로 분한 라미 말렉의 모습과 함께 더해지는 “제임스 본드, 살인 면허, 폭력으로 점철된 삶. 꼭 나 자신을 보는 거 같군”라는 대사는 그 무엇도 예측할 수 없는 사상 최악의 대결이 펼쳐질 것을 기대케 한다.

더불어 ‘사핀’(라미 말렉)과 ‘매들린 스완’(레아 세이두) 사이에 얽혀 있는 비밀도 숨겨져 있음을 예고해 죽음에 맞닿은 새로운 미션이 어떤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007 노 타임 투 다이’ 예고편 속 캐릭터들의 활약 역시 색다르다. 위험에 빠진 전 세계를 구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한 ‘제임스 본드’는 “우리가 하지 않으면 세상이 끝날 거야”라고 말하며 함께 해온 요원들은 물론, 새롭게 합류한 팀원들과 함께 미션을 끝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이 과정에서 역대급 카체이싱 액션 시퀀스는 물론, 고공 헬기씬, 다리를 뛰어내리는 리얼 액션, 그리고 전매특허 총격씬까지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놀라운 액션이 가득하다. 특히 새롭게 합류한 ‘노미’ 역의 라샤나 린치와 ‘팔로마’ 역의 아나 디 아르마스 역시 강렬한 액션을 선보이며 다양한 캐릭터들의 활약까지 기대감을 높인다.

메인 예고편을 통해 윤곽을 드러낸 스토리와 캐릭터들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압도적 액션 블록버스터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오는 29일 오후 5시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Read Previous

Eagles는 IR에 3명의 선수를 배치합니다.

Read Next

스포츠한국:AOA 혜정, 셀카 삭제→럽스타그램 의혹에 해명 “친한 친구 사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