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경제비상사태' 선언

인도양의 섬나라 스리랑카가 31일 경제 비상사태를 선언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은 식량 가격을 비롯한 물가 폭등을 막기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설탕과 쌀 등 식품을 적정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이런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정부는 주요 식품 재고를 강제로 확보하고 가격도 정할 수 있게 됐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물가 폭등을 막고 주민들에게 할인된 가격으로 필수 식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물가 폭등의 주요 원인으로 스리랑카 루피화의 가치 폭락을 꼽고 있습니다. 미 달러화 기준 스리랑카 루피화의 가치는 올해 들어 7.5%나 떨어졌습니다.

관광 산업 의존도가 큰 스리랑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VOA뉴스

Read Previous

호주 ‘백신 여권’ 시도에… 목회자 2,500명, 반대 입장 표명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Eagles, 15명의 연습 선수단과 '조건에 동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