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마이웨이’ 체조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올림픽 이후 바쁜 근황



  • 사진=TV조선

신재환 선수가 올림픽 이후 근황을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체조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선수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신재환 선수는 도쿄올림픽에서 경이로운 점프를 보여주며, 체조 도마 금메달이라는 역사적인 성적을 거뒀다. 1996 제26회 애틀랜타올림픽 체조 남자 도마 은메달 여홍철 선수, 2012 제30회 런던올림픽 체조 남자 도마 금메달 양학선 선수의 계보를 이으며 체조 역사상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의 영광을 우리에게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올림픽 이후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신재환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가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찾은 곳은 어머니의 일터였다. 어머니가 일하는 마트에 들어서자 환호가 쏟아졌다. 어머니는 “세상 어떤 것을 줘도 이 기쁨은 못 바꿀 것 같다. 내 자식, 내 아들처럼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기뻐했다.

가족과의 이야기뿐 아니라 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된다. 금메달리스트가 되기 위해 노력해온 신재환에게 길잡이가 돼준 동료를 만난다.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국가대표이자, 2018 제18회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기계체조 남자 마루 금메달리스트인 김한솔 선수가 그 주인공이다.

신재환은 “정신적인 부분에서 (형이) 많이 챙겨줬다. 한솔이 형 없었으면 금메달은 못 땄을 것”이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재환 선수의 우상이자 스승인 도마의 영웅 양학선 선수와의 깜짝 영상통화도 공개될 예정이다.

신재환의 인생 이야기는 29일 밤 9시 방송되는 ‘마이웨이’에서 만날 수 있다.

Read Previous

판타지 풋볼 타이트 엔드 침목 : 앉아서 베테랑 Jared Cook, Zack Ertz를 기다리십시오.

Read Next

방글라데시 여객선 전복… 최소 21명 숨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