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코로나 기원조사’ 중국 비협조 지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기원 조사와 관련한 중국의 비협조를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기원과 관련한 “핵심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은 계속해서 동맹들과 협력해 정보 공개를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90일간 합동 조사를 실시한 미 정보기관들은 이날 코로나 19 기원에 관한 조사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미 국가정보국이 공개한 보고서에서 미 정보기관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생물학 무기로서 개발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고,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는지 여부에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정보기관 4곳은 코로나가 동물에서 사람에게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을 내렸고, 1곳은 첫 인간 감염자는 연구소와 연계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습니다. 3곳은 판단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보고서는 초기 코로나 발병 사례들과 관련한 자료가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AFP 
 

Read Previous

“아이티 지진 피해, 한국교회가 함께합니다”

Read Next

Eagles, QB Gardner Minshew 트레이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