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김유정-안효섭 케미”…’홍천기’ 믿고보는 사극 명작 탄생할까 [종합]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홍천기’가 드라마로 찾아온다. ‘해를 품은달’, ‘성균관스캔들’의 저자인 정은궐 작가의 새 작품인 만큼 전작의 흥행을 이을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26일 오후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하은 극본, 장태유 연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장태유 PD, 김유정, 안효섭, 공명, 곽시양이 참석했다.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에서 감각적 영상미를 선보인 장태유 감독과 ‘멜로가 체질’을 공동 집필한 하은 작가가 극본을 맡아 기대를 받고있다.

장 PD는 ‘홍천기’에 대해 이전 작품들의 장점을 합친 드라마라고 자부했다. ‘별그대’가 판타지와 멜로, ‘뿌리 깊은 나무’는 사극, ‘바람의 화원’은 판타지 사극이라는 점에서 모든 콘셉트들이 앙상블을 이뤘다는 것이다.

그는 “먼저 남녀 주인공의 케미와 연기력이 중점을 뒀다. 여기에 ‘홍천기’는 절세미인이고 하람은 그런 홍천기가 반한 선남이라는 점에서 김유정과 안효섭을 만났다”라고 캐스팅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그간 ‘구르미 그린 달빛’ 등 사극 드라마를 통해 호평을 받았던 김유정은 “홍천기는 당차고 밝은 친구다. 본인의 지독한 운명을 본인만의 방법으로 헤쳐나가는 방법을 보여준다”며 “기존 사극작품을 좋게 봐주신 것도 있고, 원작 소설 ‘홍천기’를 책으로 재밌게 읽었기 때문에 씩씩하게 살아가는 캐릭터의 모습이 기존 사극 속 여성캐릭터와는 달라서 매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안효섭이 맡은 하람 역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천문관에서 일하는 인물이다. 안효섭은 “어릴때 미스터리한 사건으로 인해 두 눈을 잃게 되는 인물”이라며 “부드럽다가도 치밀한 면모를 가진다. 다만 앞이 보이지 않은 연기를 해야한다는 점에서 어려움을 느꼈다”고 돌아봤다.

특히 ‘홍천기’는 앞서 역사 왜곡 논란에 조기종영한 SBS ‘조선구마사’를 의식했는지 원작과 달리 설정을 일부 변경했다. 조선시대에서 가상국가로 설정했고 실존인물과 실제 지명을 다 가상의 명칭으로 바꿨다. ‘조선구마사’의 악몽을 떨쳐내고 역대급 사극작품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집중된다.

오는 3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Read Previous

미성년자 11명 성폭행…‘악질 성범죄자’ 김근식, 내년 출소

Read Next

목회자 이중직 총회 차원 대책 필요하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