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3조5천억 달러 '인프라' 예산 결의안 통과

미 하원이 3조 5천억 달러 규모의 예산 결의안을 24일 통과시켰습니다.

이날 하원 투표에서는 찬성 220대 반대 212로 예산안이 통과됐는데 공화당은 전원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앞서 이 예산안이 상원에서 통과한 뒤 이번에 하원에서도 통과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인적 인프라 투자 사업은 한 층 더 힘을 얻게 됐습니다.

그동안 하원 민주당 내부에서는 예산안 처리를 둘러싸고 지도부와 중도파 의원들 사이에 갈등이 있어 왔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포함해 민주당 지도부는 앞서 초당적으로 상원을 통과한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법안’과 ‘인적 인프라’를 위한 예산안을 동시에 처리하길 원했습니다. 반면, 중도파는 상원에서 통과한 인프라 법안을 먼저 처리한 후에 예산안을 추후에 처리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펠로시 하원 의장이 다음달 27일까지 초당적 인프라 법안을 통과시키기로 약속하면서 양측간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는 10월 1일까지 두 가지 안 모두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이 기사는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육체피로, 바로 눈부터 시작된다

Read Next

미성년자 11명 성폭행…‘악질 성범죄자’ 김근식, 내년 출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