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라이츠워치 “아프간 불행, 北에서 재현 막아야”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탈레반의 모습. ⓒYTN 보도화면 캡쳐

국제인권감시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북한의 인권 상황을 세계 최악으로 평가하며,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사건이 북한에서 재현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소리(VOA)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휴먼라이츠워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24일 공식 성명을 통해 “탈레반의 편협성과 인권 유린이 매일 북한인들이 직면하는 수준까지 오르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그렇게 된다면, 현재의 아프간을 훨씬 능가하는 대규모 난민 사태를 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VOA는 이와 관련, “탈레반의 위협을 받는 아프간인들의 열악한 처지를 우려하는 동시에, 훨씬 더 엄격한 장악력을 가지고 통치하는 북한 독재 정권의 인권 탄압은 더욱 심각하다는 우려가 깔려 있다”고 했다.

다만 휴먼라이츠워치는 두 나라의 인권 침해 실태를 나란히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전제를 달았다고. 그러면서도 이들은 “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몇 년 전 공들여 세세히 지적했듯이, 북한의 인권 기록은 분명히 세계 최악에 속한다”고 했다.

특히 “북한에는 수십 년 동안 국가 전체를 확실히 통제하며 인권을 유린하는 정부가 있다. 그에 비해 탈레반은 여전히 권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무장단체도 다양한 집단과 파벌로 구성돼 있다”고 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국제사회가 가능하면 어디에서나 탈레반의 행동을 완화하고 인권 침해를 막기 위해 영향력을 발휘해야 하며, 탈레반이 과거 아프가니스탄에서 권력을 행사했을 때 저질렀던 학대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ead Previous

박근혜 오늘 퇴원, 구치소 복귀…”건강상태 상당히 심각”

Read Next

자이언트 스눕독 보블헤드가 필라델피아 지역 식료품점 3곳에서 도난당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