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아프간 구출작전  8월 31일 종료" 재확인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구출 작전을 이달 31일 종료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백악관은 24일 열린 주요 7개국 (G7) 화상 정상회의 후 젠 사키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은 현재 이달 31일로 구출 작전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인과 제3국 국민, 아프간 국민들의 대피 진전 상황을 각 정상들에게 제공했다고 사키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또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미군의 매일의 작전 활동에서 있어서 이슬람국가(IS)의 지부를 자칭하는 IS-K의 위협이 더 커지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8월 31일까지 구출 임무를 완료하기 위해선 탈레반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이에 더해 바이든 대통령은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국방부와 국무부에 시간표를 조정하기 위한 비상계획을 지시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이커머스 시장 진출…패키지 판매

Read Next

여당 또 나홀로 독주…’집토끼’ 잡느라 4·7 참패 교훈 잊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