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투명 가림막, 오히려 코로나 감염 악화시킬수도”


가림막 소독하는 학생들. 연합뉴스

가림막 소독하는 학생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식당, 교실 등에 세워진 투명 플라스틱 가림막이 한정적인 상황에서만 효과적으로 작용하며, 일부 상황에서는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9일(현지시간) “투명 가림막이 공기 흐름을 차단함으로써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방심하게 만들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을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가게, 교실, 사무실 등 좁은 공간에서 사람이 호흡할 때 나오는 입자들은 기류로 운반되며, 대략 15∼30분마다 신선한 공기로 대체된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플라스틱 가림판을 세우면 정상적인 환기가 되지 않으며 바이러스 입자를 농축함으로써 감염 위험이 오히려 높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가림막으로 직접적인 침방울을 막을 수 있지만, 바이러스는 눈에 보이지 않는 에어로졸(대기 중의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입자) 상태로 확산하는 경우가 많아 침방울을 막는 것만으로는 역부족인 경우가 많다. 미국 버지니아공대의 린지 마 교수는 “교실에 가림막 숲들이 있다면 적절한 환기를 방해할 것”이라며 “모든 사람의 에어로졸들이 갇혔다가 쌓이면서 결국 당신의 책상 너머로 퍼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과학자들이 이끄는 연구팀은 심지어 가림막 설치가 코로나19 감염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이 연구팀은 올해 6월 발표한 연구에서 교실 내 책상의 가림막들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의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실험결과 매사추세츠주의 한 교육구에서는 가림막이 공기 흐름을 방해하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조지아주 학교들에서는 책상 가림막들이 코로나19 확산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림막을 설치하는 것보다는 환기나 마스크 착용을 하는 것이 효과가 더 좋았다.

영국에서의 연구결과도 비슷했다. 영국 연구자들은 다양한 환기 조건에서 사람이 말하거나 기침할 때 가림막이 얼마나 감염을 막는지 시험했는데, 가림막은 기침할 때 나오는 입자를 막는 데는 효과적이지만 말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입자를 가두지는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리즈대학의 건축환경공학과 교수 캐서린 녹스는 “실내에서 작은 에어로졸들이 가림막 위로 움직이면서 5분 이내 섞였다”며 “이것은 사람들이 몇 분 동안 소통하면 가림막과 상관없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NYT는이같은 연구결과를 종합해 “대부분의 연구는 가림막이 특정한 상황에서 방역에 도움이 될 것이라 말한다”면서 “버스 기사가 많은 승객으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을 예방하거나 은행원 등이 고객을 상대할 때 가림막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결론내렸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Read Previous

케이프 메이, 사망한 10대 인명 구조원 이름 따서 해변 이름 변경

Read Next

“3개 수정 규칙 개정안 보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