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연합기관 하나됨 공식 추진”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연합기관 통합을 공식적으로 추진한다.

한교총은 상임회장 회의를 8월 15일 꽃재교회(김성복 목사)에서 갖고, 한교총 한기총 한교연을 중심으로 한 연합기관 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교총은 앞서 8월 9일 회의에서 한국교회미래발전위원장에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를 선임하고, 한국교회미래발전위원회 산하 연합기관통합준비위원장에 직전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를 선임한 바 있다.

이어 한교총은 이날 상임회장 회의에서 7대 교단에서 한 명씩 차출하여 연합기관통합준비위원회를 조직했다. 위원장 김태영 목사(예장통합)를 비롯해 고영기 목사(예장합동) 등 이들 7인은 앞으로 연합기관 통합의 실무협상을 책임진다.

연합기관 통합 절차는 연합기관통합준비위원회에서 한기총 및 한교연과 협의하여, 한국교회미래발전위원회에 보고하고, 이어 한교총 상임회장 회의에서 결의한 후 임시총회를 열어 진행할 계획이다.

눈여겨 볼 점은 한국교회의 양대 축인 예장합동과 예장통합의 수장이 연합기관 통합의 조율사로 직접 나섰다는 것이다.

한국교회미래발전위원장 소강석 목사는 지난해 말부터 교계 현안으로 떠오른 연합기관 통합을 주도하고 있는 지도자다. 한국교회미래발전위원회도 소강석 목사가 지난해 한교총 대표회장에 취임하면서 연합기관 통합과 한국교회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에서 설치했다.

특히 소강석 목사는 예장합동 총회장으로서 교단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으며, 한국교회 교단장회의를 통해 교계 지도자들과 긴밀한 소통이 가능해 연합기관 통합의 적임자로 꼽힌다.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가 분열을 회개하고 다시 하나가 되어 원 리더십으로 새로운 미래를 계획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김태영 목사를 연합기관통합준비위원장에 선임한 것에 대해 한교총 대표회장 당시 회원교단과의 원만한 소통과 협상능력, 통합 파트너인 한기총과 한교연의 입장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태영 목사는 직전 예장통합 총회장과 직전 한교총 대표회장을 역임했다. 

한교총은 이날 상임회장 회의를 시작으로 연합기관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여 9월 장로교 총회 전에 매듭지을 계획을 갖고 있다. 한국교회의 숙원 중 하나인 연합기관 통합이 이루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여배우도 놀랐다 “이 가격 실화?”…없어서 못파는 특급빙수

Read Next

스포츠한국:문근영, 손등에 곰·달 타투 파격 변신?…”지워지는 거니까 걱정 말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