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트와이스, 10월 1일 첫 영어 싱글 ‘The Feels’ 전 세계 동시 발매… 스포일러 영상 공개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트와이스가 오는 10월 1일 첫 영어 싱글 ‘The Feels'(더 필스)를 전 세계 동시 발매한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후 트와이스 공식 SNS 채널에 첫 영어 싱글 ‘The Feels’의 발매 일정이 담긴 스포일러 영상을 깜짝 오픈했다. 트와이스는 미국 동부시간 기준 10월 1일 0시, 한국시간으로는 오후 1시 신보 ‘The Feels’를 발표하고 글로벌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

공개된 스포일러 영상에는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서 포착한 트와이스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붙잡았다. 헤어드라이어를 들고 포즈를 취하는 쯔위를 시작으로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아홉 멤버들은 다양한 액세서리와 소품으로 가득한 드레스룸에서 한 편의 하이틴 뮤지컬과 같은 생기발랄한 분위기를 풍겼다. 컬러풀한 체크 패턴 의상에 베레모와 롱부츠를 매치하고, 밝게 염색한 헤어 컬러를 선보이는 등 새로운 비주얼 콘셉트를 예고해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트와이스는 첫 영어 싱글 ‘The Feels’로 세계 무대에서 더 큰 도약에 나선다. 지난 6월 11일 국내에서 발매한 미니 10집 ‘Taste of Love'(테이스트 오브 러브)로 6월 26일 자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 6위로 진입해 역대 K팝 걸그룹이 발매한 미니 앨범 사상 최고 성적을 세웠고 또 다른 빌보드 메인 차트인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는 자체 최고 순위인 9위를 기록하는 등 월드와이드 인기를 입증한 데 이어 이번 영어 싱글을 통해 그 열기를 더욱 뜨겁게 높일 전망이다.

이들은 작년 6월 발매한 미니 9집의 타이틀곡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를 시작으로 정규 2집의 타이틀곡 ‘I CAN’T STOP ME'(아이 캔트 스톱 미), 2020년 연말 무대에서 깜짝 공개해 호평을 얻은 ‘CRY FOR ME'(크라이 포 미)의 영어 버전들을 발표한 바 있다.

포브스, MTV 등 해외 주요 매체 역시 트와이스의 영어 가창 곡 발매를 집중 조명하고 ‘K팝 대표 걸그룹’의 글로벌 행보를 비중 있게 다뤘다. 당시 멤버들은 “트와이스를 만나고 싶어 하는 전 세계 팬분들에게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고, 이 노래들을 마음껏 즐겨주시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힌 바, 첫 영어 싱글로 팬들에게 다시 한번 뜻깊은 선물을 전하게 됐다.

또한 트와이스는 유의미한 기록을 추가하며 국내외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규모의 음악 시상식인 ‘2021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2021 MTV Video Music Awards)가 MTV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미니 10집의 타이틀곡 ‘Alcohol-Free'(알콜-프리)로 ‘베스트 K팝'(BEST K-POP) 부문 후보에 올랐다. 또 8월 18일 기준 글로벌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 구독자 수 1000만 명을 달성하고 높은 글로벌 인기를 확인했다.

한편 트와이스의 첫 영어 싱글 ‘The Feels’는 미국 동부시간 기준 10월 1일 0시, 한국시간으로는 오후 1시에 발매된다.

Read Previous

권순웅 목사의 알프스를 아십니까?

Read Next

South Philly에서 오랫동안 계획된 Bart Blatstein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건축 허가 발급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