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피해자 극단 선택에…법원 “업무상 재해”



문재인 정부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당시 임원 공모에서 탈락했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환경부 산하기관 간부에 대해 법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했다. A씨 사후 근로복지공단은 유족에게 “환경기술본부장 공개모집에서 탈락한 충격과 고통은 어느 정도 감내해야 할 부분으로, 고인의 사망은 업무상 요인보다 성격 등 개

Read Previous

Philly의 부동산 시장의 다음 단계는 무엇입니까?

Read Next

총회, 후보 비대면 정견발표 강력 요청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