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에서 중국인 겨냥 폭탄테러… 어린이 두 명 숨져

파키스탄 서부 발루치스탄주 과다르 동만 고속도로에서 20일 자살폭탄 공격이 일어나 어린이 두 명이 숨지고 세 명이 다쳤습니다. 

이날 저녁 7시 중국인 근로자를 태운 차량 행렬을 향해 어린 소년이 뛰어나와 자살 폭탄 공격을 감행했다고, 파키스탄 내무부가 밝혔습니다. 

그 결과 중국인 한 명이 다쳤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발루치스탄 해방군(BLA)은 이번 공격을 자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주재 중국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철저한 조사와 함께 테러범 엄벌을 요구했습니다.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은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으로 두 나라를 잇는 도로와 송유관을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과다르 항구 개발도 이 계획에 포함돼 있습니다. 

로이터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인질’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누적 45만↑…주말 흥행 계속

Read Next

필라델피아의 1억 5500만 달러 폭력 방지 활동은 대부분 장기 솔루션에 자금을 지원한다고 시 컨트롤러 레베카 라인하트(Rebecca Rhynhart)는 말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