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가족과 함께하는 문화생활 ‘홈 아트클래스’ : 라이프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광동제약

▲가정에서의 비대면 ‘홈 아트클래스’ 모습. ⓒ광동제약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임직원들의 다양한 문화생활을 장려하기 위해 ‘홈 아트클래스’를 개최했다.

광동제약 아트클래스는 연중 수시로 진행되는 사내 문화 프로그램이다. 회사 측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기존의 아트클래스를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방식의 ‘홈’ 아트클래스로 변경해 진행하고 있다.

이번 홈 아트클래스 강좌는 광동제약 직원들이 직접 선정한 ‘캔들 만들기’, ‘타일코스터 만들기’, ‘네온사인 드로잉’의 세 가지로 구성됐다.

참여를 원하는 직원이 강의를 신청하면 온라인 강의를 들을 수 있는 링크와 재료 키트(Kit)가 함께 집으로 배송된다.

해당 홈 아트클래스는 접수를 시작한지 한 시간 여만에 접수가 마감되는 등 임직원의 큰 관심을 받았다.

광동제약은 문화생활 장려와 더불어, 사내 소통을 돕고자 참여자들의 작품 사진과 후기를 담은 사내 카드뉴스도 제작해 배포했다.

카드뉴스에는 “홈 아트클래스를 통해 가족과의 화목을 도모했다”, “코로나19로 여행을 갈 수 없는 요즘 떠나고 싶은 마음을 위로할 수 있었다” 등의 내용이 댓글로 달리며 직원간 소통의 장이 되기도 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기존 아트클래스를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했는데, 직원들의 반응이 매우 좋다”며 “향후 임직원을 위해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Read Previous

엄상백 6년 만에 선발승, 1위 KT 50승 고지

Read Next

Phillies 유망주 시계: Bryson Stott는 뜨겁고 Hans Crouse는 뛰어난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