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천 쿠팡화재 당일 황교익TV서 ‘떡볶이 먹방’


지난달 황교익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떡볶이 먹방을 찍어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지난달 황교익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떡볶이 먹방을 찍어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6월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 당일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 촬영을 강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여야 대선 주자 캠프들이 일제히 논평을 내 해명을 요구했다.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이 지사가 쿠팡 화재 사건 당일인 6월17일 경남 창원을 방문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만난 후 오후부터 저녁까지 창원 마산합포구 일대를 돌아다니며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와 유튜브 채널 방송 녹화를 진행했다는 기사를 소개했다.
 
배 대변인은 “경기도 재난재해 총책임자인 이 지사가 화재 사건 당일 황 씨와 유튜브 촬영을 강행했다는 언론보도에 국민이 경악하고 있다”며 “기사에 따르면 이 지사는 화재 당일 창원 일정을 강행했고, 다음날인 18일 오전 1시32분에야 화재사고 현장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경기도 재난재해 총책임자로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무책임하고 무모한 행보”라며 “관련 보도에 대해 성실하게 국민께 소명해달라”고 요청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이 지사가 도정을 비우고 유튜브 ‘황교익TV’에 출연했던 것을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에게는 물류센터 대형 화재, 소방관의 고립 등 그 무엇보다 황교익TV가 중요하다”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대선후보사퇴는 물론 지사직도 사퇴하라”고 했다. 이어 “전 국민이 김동식 구조대장의 생사를 걱정할 때, 이재명은 황교익 TV에 출연한다”며 “국민 안전 문제가 생겨도, 소방관이 위험해도 유튜브가 하고 싶으면 한다”고 했다.
 
원 전 지사는 “이런 이재명 후보가 도민에 대한 책임을 운운하는 것이 매우 가증스럽다”며 “지사찬스 남용 때문에 자진 사퇴하는 것이 아닌, 경기도민이 해고를 시켜야 할 상황”이라고 썼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이기인 대변인도 긴급 논평에서 “이 지사는 사고 당일의 행적을 즉각 공개하라”고 했다. 이어 “만약 고립된 소방관의 사투 소식을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출연을 하고 있었다면 1400만 경기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질 도지사의 책무를 버린 것과 다름없다”며 “그런 사람은 대통령 후보는커녕 도지사 자격도 없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Read Previous

미 셔먼 부장관 "아프간 여성 인권 보호에 최선"

Read Next

양대 성시화운동단체 단일화 추진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