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 항공사 40% 승객 제한

미 교통부는 18일 앞으로 4주간 중국에서 출발하는 중국 국적기 4편의 승객을 정원의 40%로 제한한다는 행정 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치가 적용되는 항공사는, 중국 국제항공, 둥팡항공, 난팡항공과 샤먼사 등 중국 국적 항공기 4편입니다.

교통부는 이번 조치가 중국이 앞서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 4편에 동일한 조치를 취한데 대항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중국은 지난 6일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에 대해 7월 21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상하이에 도착한 승객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였다는 이유로 제재를 가했습니다. 

중국은 제재안으로 유나이티드 항공사에  샌프란시스코발 상하이 도착 여객기 2편을 결항하는 선택지와, 승객 없이 2편을 운항하는 방안, 승객 정원을 최대 40%로 유지하면서 4편을 운항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유나이티드 항공의 승객 탑승 제한 조치는 지난 11일 시작됐습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의 이같은 ‘서킷 브레이커(일시정지)’ 정책이 양국 항공 서비스 협정에 위배된다며 “중국 도착 후 양성 판정을 받은 여행객과 관련해 미국 항공사에 부당한 책임을 지우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이 기사는 로이터 기사의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VOA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표은지, 아찔 커팅 보디슈트 입고 인어공주 포즈…큐트 섹시미

Read Next

伊 1만명 모여 '광란의 파티'…성폭행·익사사고에 출산도 [영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