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 아들, 아빠찬스 기대 안해…경기 산하기관 불합격”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아들은 아빠찬스·가족찬스는 아예 기대도 안 한다”며 “제가 해줄 사람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8일 유튜브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아들의 취업에 대한 질문에 “최근에 했다. 지금 (직원이) 5명 있는 회사에 다닌다”며 “(아들이 취업 준비 과정에서) 경기도 시험을 봤는데 떨어졌다. 산하기관에 시험을 봤나 보더라”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경기도 산하기관 불합격이 ‘역차별이 아니냐’고 묻자 이 지사는 “경기도는 통합 공채를 하기 때문에 사실 개입하기 쉽지 않다. 못하게 해놓은 것”이라고 답했다. 또 “(아들이) 대기업도 많이 넣었다. 사실 꽤 좋은 학교에 성적도 괜찮았다”며 “그런데 다 떨어지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본경선 결과에 대해 “내가 결정할 수 없는 일이니 운명이고 총력을 다한다. 결과는 하늘이 정하는 것이다. 민심이 정하는 것”이라며 “개인 인생사로 보면 너무 빨리돼서 빨리 퇴장하는 게 뭐가 좋겠냐. 할 일이 얼마나 많은데”라고 말했다.
 
또 자신보다 국정운영을 잘 할 후보가 있다면 포기하겠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 지사는 “저는 자리 차지하는 게 목표가 아니라서 훌륭한 대안이 있다면 언제든지 (포기하겠다)”라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Read Previous

15세 소녀와 33세 여성이 노스 필라델피아의 제롬 브라운 놀이터에서 총알에 찔렸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Read Next

희망친구 기아대책, 롯데백화점 동탄점에 심리상담소 개소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