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골프왕’ 장민호, 이찬원에 전화 퀴즈 “‘트롯의 맛’서 만났다” 웃음



  • 사진=TV조선 캡처

‘골프왕’ 이찬원과 장민호가 남다른 호흡을 뽐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골프왕’에는 상품을 걸고 전화 연결 퀴즈에 나선 정준,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준은 여자친구 김유지를, 장민호는 이찬원을 통화 상대로 선택했다. 김국진이 “여자친구랑 어디서 만났냐”고 묻자, 정준은 “‘연애의 맛3’에서 만났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장민호는 “저희는 ‘트롯의 맛’에서 만났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시작된 전화 퀴즈에서 장민호가 받은 제시어는 ‘저리가’였다. 장민호는 “이건 진짜 빨리 듣는 방법이 있다”며 이찬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장민호는 “동원이가 우리 일할 때 와서 형들한테 장난치면 뭐라고 하지?”라고 물었다. 이찬원은은 “나가라고?”, “잠자코 있어?”, “학교 가”, “나가있어”라며 대답을 쏟아냈다. 장민호가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된다”고 힌트를 주자 “저리가”라고 정답을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Read Previous

전남교회총연합회 회장 이취임 – 기독신문

Read Next

Eagles 훈련 캠프 노트, Day 13: Jalen Hurts는 Jalen Reagor를 일찍 그리고 자주 찾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