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아신대 정홍열 신임총장 – 기독신문


아신대 정홍열 신임 총장.
아신대 정홍열 신임 총장.

아신대(구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ACTS)가 7월 20일 정홍열 교수를 신임총장으로 선출했다. 신임 정홍열 총장은 “손상된 리더십을 건강하게 회복하는 일을 가장 급선무로 알고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총장은 “우리학교는 최근까지 몇 차례의 어려움을 겪었고 그 중심에는 리더십의 문제가 있었다”면서 “학교공동체보다 다른 사안들을 우선하다보니 지난 10여 년 동안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대해 적합하게 대비하지 못한 면이 있었다”고 반성했다. 정 총장은 “학교 전체 구성원들이 인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리더십이 세워지도록 저부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먼저 학생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다가서고 교직원들과도 존중하고 배려하며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정이 많이 필요한 일들도 있다면서 “이런 일들에 대해서는 비전을 나눌 수 있는 분들과 머리를 맞대겠다”면서 “다양한 후원과 재정확충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신대는 1974년 초교파신학교로 설립되어 국내 뿐아니라 아시아권 지도자들을 양성하는데 큰 일을 감당해왔다. 아신대의 원래 이름인 아세아연합신학대학에서 ‘연합’이란 단어가 붙은 이유도 한국교회가 연합해서 세운 선교중심의 신학교육기관이란 뜻을 담기 위해서였다.

정 총장은 “아신대는 한국교회의 공동 자산이고 한국교회가 연합을 통해 일구어낸 아름다운 열매였지만 그동안 설립정신이 퇴색했다”면서 “임기 중 설립 50주년을 맞게 되는데 아신대의 희년을 선포함으로 한국교회가 연합하여 시작한 우리 학교가 개신교의 화합과 협력을 다시 이뤄내는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장은 “우리 학교는 올해부터 학부교육체제를 학부제로 바꾸었다”면서 “이는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기존의 학과제로부터 사역현장과의 연계성을 더욱 밀접하게 강화시켜 나가고, 학생들의 졸업 후 진로를 적극적으로 고려한 새로운 체제”라고 소개했다.

정 총장은 8월 31일 양평 아신대 캠퍼스에서 이장호 이사장과 함께 취임식을 갖는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홍범도 장군 ‘봉오동 전투’ 101년만 귀환···文 눈시울 붉혔다

Read Next

스포츠한국:최대철, 아내와의 러브스토리 공개 “첫눈에 반한 날 세 번 마주치고 직진”(‘동상이몽2’)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