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의 희생 기억하고, 평화의 미래 열어가자”



광복 76주년을 맞아 소강석 목사를 비롯한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자유와 민주의 정신으로 조국의 해방을 위해 열정을 불태운 선진들을 기억하고, 하나님의 공의가 실현되는 건강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이 주최한 광복 76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기억하라, 그리고 미래를 열라’가 8월 15일 꽃재교회(김성복 목사)에서 거행됐다.

이날 광복 76주년 기념예배는 3·1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민족의 독립을 위해 투신했던 이필주 목사와 독립운동가이자 한성임시정부 주역 이규갑 목사가 시무했던 꽃재교회에서 열어 그 의미를 더했다. 아울러 예배에는 코로나19 방역 협조차원에서 회원교단 대표들만 참석했으며, CTS기독교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기념예배는 예장개혁 총회장 안성삼 목사 사회,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기념사, 예성 총회장 이상문 목사 기도, 공동대표회장 이철 감독 설교, 특별기도, 성명서 발표, 공동대표회장 장종현 목사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사를 낭독한 소강석 목사는 “광복은 일본의 폭압을 이겨낸 우리 민족의 위대한 쾌거였으며, 선진들이 기도를 들으신 하나님의 위대한 선물이었다”라며, “한국교회의 초석을 놓은 믿음의 선진들은 3·1 만세운동에 참여했으며,신앙의 순결과 조국의 해방을 위해 온 열정을 불태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하지만 소강석 목사는 “조국 해방 76주년을 맞이한 지금 우리는 아직도 미완의 해방 속에 살고 있다. 여전히 우리 민족은 분단의 벽을 깨뜨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고 완전한 해방의 길을 향해 걸어가자. 우리 시대에 피 흘림이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의 꽃길을 열어가자. 우리의 땅 한반도에 평화의 성막이 드리워지도록 함께 기도하며 나아가자”고,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을 향해 메시지를 전했다.

‘뼈들이 살 수 있겠느냐?’라는 제하의 말씀을 전한 이철 감독은 “우리 민족은 광복을 통해 주권을 되찾았으나 영토가 여전히 남과 북으로 나눠져 있어 미완이 광복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가 삶 속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한다면 영적인 회복, 완전한 통일, 새로운 변화라는 꿈이 이루어질 것이다. 특히 우리 민족이 하나 되는 날까지 기도하여 미완의 독립을 완성해나가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기하성 총회장 정동균 목사 기도

이어 기하성 총회장 정동균 목사 등 회원교단 총무들이 특별기도를 드렸으며, 끝으로 한교총은 ‘기억하라, 그리고 미래를 열라’라는 제목의 광복 76주년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교총은 성명서를 통해 자유와 평화를 바탕으로 하나님의 공의가 실현되는 건강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그 정신을 힘 있게 펼쳐라 △일본 정부는 제국주의적 야욕을 버리고 평화의 미래를 계획하라 △정치권은 성숙한 멸사봉공의 지도력으로 미래의 전망을 제시하라 △한국교회는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하나님의 말씀으로 개혁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中, WHO보고서에 ‘우한연구소’ 빼라고 압박” 조사단 폭로

Read Next

스포츠한국:이찬원, ‘장꾸’ 매력 셀카 사진…귀여운 오리입술부터 훈훈 미소까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