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MLB.com “토론토, 6회까지 좋았던 류현진 나온 직전 6G 다 이겼었는데”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아쉬운 패배에 대해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도 불펜의 아쉬움을 표했다.

류현진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1이닝동안 89구를 던져 4실점 3피안타(1피홈런) 2볼넷 3탈삼진의 투구를 했다.

책임주자 2명을 남기고 내려갔고 불펜투수 트레버 리차드가 3점홈런을 맞아버리면서 2실점까지 했던 상황에서 4실점으로 늘어났고 승리투수가 가능했던 상황에서 팀이 3-9로 패하며 시즌 6패째를 떠안게 됐다.

평균자책점은 기존 3.62에서 3.72로 상승하고만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1회 2점홈런을 맞으며 흔들렸지만 홈런 허용 후 6회 선두타자 안타 허용까지 무려 14타자 연속 범타처리를 하며 좋은 투구를 했다. 7회 류현진은 3루타-볼넷을 허용하며 1사 1,3루 상황에서 불펜에게 공을 넘겼다.

하지만 류현진에 이어 올라온 트레버 리차드가 그대로 3점홈런을 맞아버리며 3-2로 이기던 경기가 3-5로 뒤집혔고 류현진의 실점 역시 2실점에서 4실점으로 늘어났다. 승리투수 요건도 단숨에 패전투수 요건으로 바뀌고 말았고 팀이 3-9로 패하며 시즌 6패째를 안았다.

MLB.com은 경기 후 “류현진은 6회까지 17타수 중 16명을 아웃시켰다. 하지만 트레버 리차드에게 공을 건넨 이후 백투백 홈런으로 승부가 뒤집혔다”며 “류현진이 나왔던 직전 6경기에서 토론토는 모두 승리를 거뒀다. 마지막 패배가 바로 7월 2일 시애틀전 기쿠치 유세이와의 맞대결이기도 했다”며 류현진이 나온 경기에서 토론토가 항상 승리하고 좋았음을 강조했다.

하지만 불펜이 결국 경기를 망쳤고 MLB.com은 “이날 패배로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인 보스턴 레드삭스에 4.5게임차 뒤지게 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Read Previous

메리온 골프 클럽, 4개의 향후 US 오픈, US 여자 오픈 챔피언십 개최 예정

Read Next

Zedekiah Holmes는 Cumberland 카운티 생일 파티 총격 사건과 관련하여 살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