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양대기청 “올해 7월 기상관측 사상 가장 뜨거워”

미 해양대기청(NOAA)은 7월 지구 표면온도가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최고치였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지난 달 지구 표면온도는 20세기 평균인 섭씨 15.8도보다 0.93도 높은 16.73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6년에 기록된 최고치보다 0.01도 높은 것입니다. 2019년과 2020년에도 이전 최고치와 같은 온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아시아 지표면 온도는 평균보다 1.61도 높아 사상 가장 뜨거웠습니다. 

유럽은 지난달 사상 두 번째로 뜨거운 온도를 기록했습니다.

북미와 남미, 아프리카, 오세아니아도 지난달 지표 온도가 가장 높은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아이즈원 첫 솔로’ 권은비, 콘셉트 트레일러 공개…인형 비주얼

Read Next

털 뽑고 유두 가리개까지 쓴다, 2030男 눈물겨운 여름나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