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놀토’ 레드벨벳 조이-예리, “듣는 귀가 안좋다” 반전 매력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레드벨벳의 조이와 예리가 출격해 풍성한 웃음을 선물한다.

14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레드벨벳의 조이와 예리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놀토’ 첫 출연인 예리는 ‘놀토’ 사전 조사를 했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녹화가 일찍 끝나고 맛있는 음식도 많이 준다는 조사 결과를 말하자, 신동엽과 타 프로그램 MC를 맡고 있는 조이는 “녹화가 빨리 끝나는 방송에는 항상 신동엽이 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예리는 김동현과 비슷한 결을 자랑해 재미를 더했다. 김동현, 문세윤의 바보존 옆자리에 앉은 예리는 “저를 왜 여기 배치했냐”고 물은 것도 잠시, 반전 매력을 대방출했다. “듣는 귀가 안 좋다”며 ‘똥귀’임을 고백하고, 받아쓰기에서 가장 자신 있는 노래로는 출제 가능성이 전혀 없는 소녀시대와 샤이니를 꼽아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받쓰 후 컨닝을 시도하는가 하면, 녹화 내내 김동현 재질임을 자랑해 도레미들로부터 “바보존 라인 맞다. 김동현이 두 명인 느낌”이라는 놀림을 받았다.

지난 출연 당시 파렴치한 가사에 몰입해 분노했던 조이는 이날도 놀라운 공감 능력을 보여줬다. 가사 속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행태에 격하게 흥분하며 아이돌 계 오은영 박사님에 등극했다.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날카로운 분석도 이어갔다. 한편 이날 받쓰에서는 시장 음식을 쟁취하기 위해 멤버들이 의기투합하며 뜻을 모아 흥미를 돋웠다. 특히 키는 ‘키어로’답게 수학 문제 풀 듯 정답을 추론해나가 “소름 돋는다”는 찬사를 받았다. 여기에 문맥의 신 신동엽, 래퍼라인의 하드캐리까지 도레미들의 합작으로 현장의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초성 퀴즈’ 2010년대 가요 편이 출제됐다. 2010년대 음악을 좋아한다는 예리는 “자신감이 생긴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멤버들은 “근자감도 김동현과 비슷하다”고 입을 모아 폭소를 선사했다. 하지만 예리는 발군의 실력을 발휘, 흥 폭발 퍼포먼스도 선보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조이 역시 섹시 댄스를 물론, 김동현과 깜짝 콜라보레이션 무대도 공개했다. 키는 조이, 예리와 걸그룹 칼군무로 탄성을 유발했고, 트로트 여왕 김연자로 변신한 박나래는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찢었다. 간식 게임 도중 틈날 때마다 춤을 연구한 김동현은 역대급으로 많은 퍼포먼스 퍼레이드로 스튜디오를 배꼽 잡게 했다. 로봇 춤에 이어 고난도 N행시도 완벽 적응한 태연 등 도레미들의 활약은 오늘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전참시’ 유세윤, 소속사 대표로 등장…스태프 빵 터진 사연?

Read Next

지방 검사 Larry Krasner, 위증 혐의로 기소된 3명의 전직 필라델피아 살인 사건 형사에 대해 기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