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전참시’ 유세윤, 소속사 대표로 등장…스태프 빵 터진 사연?



‘전지적 참견 시점’ 유세윤-송진우가 차태현과 깜짝 코믹 케미를 펼친다.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65회에서는 송진우의 드라마 촬영장을 찾은 매니저 유세윤의 웃음 만발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매니지먼트사 대표로 ‘전참시’ 카메라 앞에 선 유세윤은 소속 배우 송진우의 드라마 촬영장을 찾아 매니저 역할에 몰두한다. 하지만 야심찬 출발도 잠시, 유세윤은 이내 길을 잃어 송진우를 찐 당황하게 만든다. 과연 유세윤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했을까.

우여곡절 끝에 유세윤은 송진우와 연기 앙상블을 펼치는 차태현과 만난다. 유세윤, 송진우, 차태현 세 사람은 예상치 못했던 코믹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시청자들에게 깜짝 웃음을 선사할 예정. 특히, 송진우는 차태현에게 “진짜 매니저보다 더 매니저 같다”라고 말해 그 이유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유세윤은 이날 드라마 현장에 자신의 이름이 적힌 ‘이것’을 들고 등장해 스태프들을 빵 터지게 했다는 후문. 과연 유세윤이 드라마 촬영장에서 웃음으로 열일한 사연은 무엇일지. ‘이것’의 정체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유세윤과 송진우의 좌충우돌 일상을 만날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65회는 8월 14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Read Previous

이글스 53인 로스터 프로젝션, 첫 프리시즌 경기 후

Read Next

스포츠한국:’놀토’ 레드벨벳 조이-예리, “듣는 귀가 안좋다” 반전 매력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