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 떼겠다” 4살 조카 마구 때린 고모…아이 몸은 멍투성이


고모가 ‘귀신을 떼겠다’며 4살 조카를 마구 때렸다는 신고가 뒤늦게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12월 경기도의 한 법당에서 당시 4살이던 조카 A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고모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A양의 어머니는 “B씨가 귀신을 뗀다며 아이를 마구 때렸다”며 지난달 경찰에 고소했다. A양 어머니는 딸이 아버지와 나간 뒤 집에 돌아오지 않자, 남편이 평소 다니던 절을 찾아 누워있던 딸을 발견했다고 한다. 당시 A양의 몸은 멍이 들어있는 등 학대 흔적이 남아있었다.
 
경찰은 고모 B씨 외에도 법당에 함께 있던 A양의 아버지, 또 다른 고모, 스님 등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Read Previous

종영설 나온 '사랑의 콜센타'…TV조선 측 "사실 아냐"

Read Next

서울 목회자들, 오세훈 시장 만나 예배 제재 항의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