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수사자료 유출 경찰관 상관도 뇌물혐의 구속


경기도 성남시청 깃발. 사진 연합뉴스TV

경기도 성남시청 깃발. 사진 연합뉴스TV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측에 수사자료를 유출하고 대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의 상관도 뇌물 혐의로 구속됐다.
 
수원지법 이기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1일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경찰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이날 오전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은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던 2018년 10월 은 시장의 비서관을 만나 수사 결과 보고서를 보여준 혐의를 받는 경찰관 B씨를 지난 3월 말 기소하고, 보강 수사 과정에서 B씨가 자료 유출 대가로 성남시 이권에 개입하려 한 단서를 잡았다.
 
은 시장을 수사한 성남중원경찰서 소속이었던 B씨는 올해 초 관련 폭로가 나온 이후 직위해제 됐다.
 
이날 구속된 A씨는 사건 당시 B씨의 상관으로 근무했던 전직 경찰관이다. 그는 지난해 말 정년퇴직했다.
 
검찰은 A씨의 혐의에 관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Read Previous

WHO "내년 상반기까지 전 세계 신규 감염 1억명 증가 전망"

Read Next

선관위, 노병선 장로 부총회장 후보자격 확정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