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백작’ 비판 김두관에 이낙연 측 “선 넘지마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진행된 전국민 주치의제도 도입 범국민운동본부 정책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진행된 전국민 주치의제도 도입 범국민운동본부 정책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10일 경쟁 후보인 김두관 의원이 이 전 대표를 두고 “아수라 백작 행보”라고 비판하자 “치열한 경선 중에도 분명 넘지 말아야 할 선은 있다”며 “금도를 지켜달라”고 경고했다.
 
이 전 대표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김두관 후보가 이낙연 후보를 아수라 백작에 비유하며 비난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두 얼굴을 가진 이낙연 후보의 아수라 백작 행보는 지금도 변함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총리로서 검찰개혁 과제를 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키는 데 앞장서지 않았다고 비판하면서 “조국사태의 본질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윤석열과 이낙연의 합작품’이 아닌가 의심까지 들 정도”라고 했다.
 
또 이 전 대표가 지난 8일 경주에서 탈원전 정책에 대해 “기후위기 시대에 탄소중립으로의 전환은 미래를 위해 불가피하다. 그럼에도 정책은 누구도 피해를 입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정의로운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왜 탈원전이 정의롭지 못하다는 말인지 답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가 검찰개혁을 반대하고, 검찰총장과 합심해 법무부 장관을 공격했다는 김 의원의 주장이 상식적으로 말이나 되냐”며 “공수처법, 국정원법, 자치경찰제법 등 권력기관 개혁 입법을 주도했던 사람은 다름 아닌 이 후보”라고 강조했다.
 
‘탈원전 정책 의지가 없다’는 김 의원의 비판에 대해선 “이 후보가 말한 취지는 에너지 전환의 당면한 요구가 정의로운 전환이며, 석탄화력 등 종사자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노동자 재교육 등을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김 후보 오독으로 이 후보가 탈원전 의지가 없다고 한다면, 대체 어떤 후보가 김 후보 입맛에 맞출 수 있겠냐”고 했다.
 
이어 “누가 최종 후보가 되건 함께 뛰어야 할 동지들”이라며 “부디 금도를 넘지 말아주시라”고 요청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Read Previous

독일 철도노조 전면 파업…'코로나 수당 보장' 요구

Read Next

대전 교계, 4단계 행정명령 중지 가처분 나서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