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조상 친일”에 최재형 측 “윤지오 이어 또 허언증”


최재형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9일 여의도 캠프에서 선거대책회의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재형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9일 여의도 캠프에서 선거대책회의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이 증조부와 조부에 대한 친일 의혹을 주장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허언증’이라며 “아니면 말고가 아니라 이들이 친일했다는 증거를 반드시 제시하길 바란다”고 직격했다.
 
최 전 원장 캠프 김종혁 언론미디어본부장은 9일 논평에서 최 전 원장의 조부가 춘천고보 재학 당시 전교생 동맹휴학을 주도해 퇴학 처분을 받았다면서 “그의 항일 행적은 1999년 춘천고가 73년만의 때늦은 졸업장을 수여했을 당시 언론에 크게 보도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지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최순실 씨가 해외에 수조 원을 숨겨뒀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해외에 있던 배우 윤지오를 불러와 ‘장자연 사건’ 사기극이 벌어지게 한 당사자”라고 반격했다.
 
또 “선거철이 다가오자 안 의원의 허언증이 또다시 도진 것이 아닌가 우려가 된다”며 “(‘친일’ 주장 증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허위 주장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윤지오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며 캐나다로 출국한 뒤 한국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 법무부는 윤지오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 절차에 착수했다. 
 

[안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안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배우 윤지오씨. 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배우 윤지오씨. 뉴스1

 
한편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복절을 앞두고 독립운동가 후손 코스프레를 한 최 전 원장은 증조부와 조부의 친일 행각에 대해 해명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인터넷매체 기자의 취재를 정리했다며 최 전 원장의 증조부 최승현 씨가 조선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 평강분국장을 지냈고, 강원 평강군유진면장 등을 역임했다면서 “일제시대 면장은 강제징용과 태평양 전쟁 총알받이로 청년을 강제 징집하는 앞잡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안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조부 최병규씨에 대해 “1938년 국방헌금 20원(당시 쌀 한 가마니 가격은 1원)을 헌금하면서 일제에 충성했다”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Read Previous

탈레반, 아프간 주도 4곳 장악…베네수엘라, 3년 만에 화폐개혁

Read Next

조 바이든, 국제종교자유위 대사에 무슬림 임명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