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기관 통합 시동 걸었다” – 기독신문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연합기관 통합에 시동을 걸었다.

한교총이 9일 연합기관 통합을 추진할 실무 담당자를 선임함에 따라, 한교총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김현성 변호사)를 필두로 한 통합 과정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한교총은 제1차 기관통합준비위원회 회의를 8월 9일 백석예술대에서 갖고, 미래발전위원장에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를, 미래발전위원회 산하 기관통합준비위원장에 직전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를 선임했다.

소강석 목사는 지난해 말부터 교계 현안으로 떠오른 연합기관 통합을 주도하고 있는 인물이다. 미래발전위원회도 소강석 목사가 지난해 한교총 대표회장에 취임하면서 연합기관 통합과 한국교회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에서 설치했다.

특히 소강석 목사는 예장합동 총회장으로서 교단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으며, 한국교회 교단장회의를 통해 교계 지도자들과 긴밀한 소통이 가능해 연합기관 통합의 적임자로 꼽힌다.

이날 회의에서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가 분열을 회개하고 다시 하나가 되어 원 리더십으로 새로운 미래를 계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기관 통합의 실무협상을 책임질 김태영 목사는 지난해 예장통합 총회장과 한교총 대표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한교총은 김태영 목사를 기관통합준비위원장에 선임한 것에 대해 한교총 대표회장 당시 회원교단과의 원만한 소통과 협상능력, 통합 파트너인 한기총과 한국교회연합의 입장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태영 목사는 “한교총 7대 교단이 참여하는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모든 교단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교회의 양대 축인 예장합동과 예장통합의 지도자가 연합기관 통합의 조율사로 직접 나섬에 따라, 연내에 한교총과 한기총, 한교연의 통합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래발전위원장과 기관통합준비위원장을 선임한 한교총은 오는 15일 열리는 상임회장 회의를 거쳐 본격적인 통합 추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오병상의 코멘터리] 폭망 도쿄올림픽..달라진 한국스포츠

Read Next

스포츠한국:’개는 훌륭하다’, 보호자가 경동맥 물릴뻔한 사연 “집단 패닉”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