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돌싱글즈’ 배수진♥최준호, 일주일 동거 시작…세 커플 탄생



  • MBN ‘돌싱글즈’

‘돌싱글즈’ 최종 선택에서 세 커플이 탄생했다.

8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는 최종 선택에 나선 8명의 돌싱남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종 선택의 순간, 첫 번째로 박효정이 탄 케이블카가 다가오자 김재열이 다가가 케이블카에 탑승했다.

박효정은 김재열이 오자 “미치겠다”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나쁘지 않은 분위기에서 박효정은 커플이 성사되면 동거를 시작하는 점을 언급하며 “뭔가 기대가 있냐. 잘 맞을 것 같냐”고 물었다.

김재열은 “기대가 된다”면서도 “말을 못하겠다”고 선뜻 말을 하지 못했다. 이어 “안 재밌었냐, 저랑 있으면서?”라고 되물어 지켜보던 MC들을 답답하게 했다.

짧은 대화 끝에 두 사람은 손을 잡고 나란히 케이블카에서 내려 커플이 됐다.

박효정에 이어 두 번째로 도착한 케이블카에는 빈하영이 타고 있었다. 남자들은 한 명도 타지 않았고, 빈하영은 결국 혼자 돌아가게 됐다.

세 명의 남자가 남은 가운데 배수진이 탄 케이블카가 다가왔다. 최준호는 조심스레 케이블카에 탄 뒤 “어리고 혹시라도 아이가 없으면 나는 아무도 선택을 안 하려고 했다”며 “다 좋고 괜찮은 분들인데 나는 친구처럼 편한 사람이 좋은데 친구처럼 편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마음을 고백했다.

배수진은 최준호의 고백에 아무 말을 하지 않은 채 웃기만 했다. 하지만 케이블카가 도착하자 “같이 가요, 우리”라며 최준호와 함께 내려 커플이 됐다.

이아영이 탄 케이블카에는 추성연과 정윤식이 함께 탔다. 이아영은 두 남자 가운데 추성연을 선택해 ‘돌싱글즈’ 세 번째 커플이 됐다.

커플이 된 돌싱들은 동거에 앞서 웨딩촬영을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웨딩사진이 걸린 집에서 일주일 간 동거를 하게 된 배수진, 최준호 커플의 첫날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더했다.

Read Previous

전 세계 한인교회들, 평신도 선교자원 동원운동 벌인다

Read Next

Eagles의 2022 자유계약 선수와 시즌 내 계약 연장 후보를 살펴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