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앤북스] 이제 ‘스쿨처치’ 시작해볼까요 – 기독신문


<애들아, 학교를 부탁해> (나도움 이정현/생명의말씀사)


코로나19로 닫혔던 학교 문이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 스쿨처치, 즉 학교마다 교회를 세우는 사역도 기지개를 켜고 있다. 문제는 팬데믹으로 사역이 주춤하던 사이 바뀌어버린 학생과 교사들이다. 과연 그들을 예배와 기도의 자리로 다시 불러 모을 수 있을 것인가.

<얘들아, 학교를 부탁해>(나도움 이정현·생명의말씀사)는 이런 고민 앞에 명쾌한 해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저자인 이정현 목사(청암교회)와 나도움 목사(광주겨자씨교회 협동목사)가 공동으로 집필한 이 책은 스쿨처치 사역에 대한 거의 모든 이야기를 다루는 하나의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다. 이정현 목사는 드림교회 청소년부 사역자 시절 전북 군산을 중심으로, 나도움 목사는 전국을 무대로 각기 스쿨처치 사역을 개척하고 부흥시킨 인물들이다.

두 사람은 이 책을 통해 스쿨처치가 지향하는 정신과 구체적인 실천방식 및 사례들, 그리고 사역자들이 주의해야 할 부분까지 조목조목 소개한다. ‘스쿨처치’라는 개념이 아예 생소한 이들이나, 이 사역에 새롭게 도전하며 준비하는 이들 모두에게 도움이 될 소중한 정보들이다.

특히 누구도 관심 갖지 않을뿐더러 심지어 핍박까지 각오해야 하는 척박한 학교 환경 속에서, 마치 그루터기처럼 예배의 자리를 지켜온 사역자나 어린 학생들의 스토리들은 독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스스로에 대한 반성을 자아낸다.

스쿨처치에 관한 모든 이야기들을 담아 <얘들아, 학교를 부탁해>를 집필한 이정현 목사(사진 왼쪽)와 나도움 목사.
스쿨처치에 관한 모든 이야기들을 담아 <얘들아, 학교를 부탁해>를 집필한 이정현 목사(사진 왼쪽)와 나도움 목사.

당초 2년 전 나오기로 예정되었던 이 책은 팬데믹 장기화로 인해 출간이 지연됐다. 하지만 덕분에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전개된 분투의 이야기들, 향후 유사한 상황이 거듭될 경우에 대처하는 요령 등 더욱 풍요로운 내용을 보탤 수 있게 됐다. 

스쿨처치 현장 사역자들과 학생 예배자들이 들려주는 Q&A, 실제 스쿨처치 모임에서 활용 가능한 포켓예배지 등 부록들까지 알차게 채워져있다.

이정현 목사는 저자의 글에서 스쿨처치에 대해 “맨땅에 헤딩하듯 무모해 보이지만, 주일학교를 일으켜 세우며 청소년 부흥과 직결되는 필수 불가결의 사역”이라면서 “이 땅의 모든 교회가 주변 학교들을 품고 기도하며 그들을 주님께 인도하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강조한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김동연, 진중권과 짜장면 회동 “새로운 시작서 큰 힘 얻어”

Read Next

'전참시' 김재화, ♥남편과 러브 스토리 고백 "짝사랑 3년, 3번 거절당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