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日 매체 “전 한신 투수 오승환, 폭투에 적시타·홈런까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일본 매체가 한국의 ‘노메달’ 소식을 전하면서 ‘전 한신 투수’ 오승환의 불펜 방화도 다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올림픽 대표팀은 7일 정오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동메달 결정전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6-10으로 패했다.

  • 오승환 ⓒ연합뉴스

이날 선발 투수 김민우는 크게 흔들렸다. 한 이닝도 못 넘기고 강판됐다. 1회초 선두타자 에밀리오 보나파시오에게 2루타를 맞은 김민우는 바로 다음타자는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 사이 보나파시오는 3루를 훔쳤다. 이때 김민우는 3번타자 훌리오 로드리게스에게 실투성 공을 던져 큼지막한 좌월 2점홈런을 허용한 데 이어 4번 후안 프란시스코에게도 우월 솔로홈런을 맞았다. 백투백 홈런 허용으로 단숨에 스코어는 0-3이 됐다.

이어 5번 타자에게도 김민우가 볼넷을 내주자 결국 한국 벤치에선 투수 교체 사인이 나왔다.

초반 흔들린 한국을 잘 파고든 도미니카 공화국은 1회초를 4-0으로 앞선 채 마무리하며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한국도 만만치 않았다. 경기를 뒤집었다. 2회말 김현수의 2루타와 박건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간 한국은 4회말 터진 김현수의 홈런으로 2-4까지 따라잡았다. 이후 5회초에 대거 4득점에 성공해 경기를 6-5로 뒤집었다.

그리고 6회초 올라온 조상우가 2이닝 연속 무실점 호투를 하며 한국은 동메달에 바짝 다가갔다.

그러나 한국은 끝내 웃지 못했다. 8회초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이 대거 5실점 ‘방화’로 어렵게 잡은 팀의 리드를 허무하게 내주고 말았기 때문. 오승환은 선두타자 안타 후 희생번트, 내야안타를 맞으며 1사 1,3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볼넷을 내주며 만루에 몰렸고 이때 치명적인 폭투가 나와 끝내 6-6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실점을 이게 다가 아니었다. 후안 프란시스코에게 싹쓸이 2타점 2루타를 허용한 데 이어 후속타자에게 2점홈런을 얻어맞았다. 완전히 무너진 것. 오승환은 0.1이닝 5실점 대참사로 고개를 숙이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결국 한국은 점수차를 좁히지 못하고 그대로 패했다.

  • 오승환 ⓒ연합뉴스

경기 후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한국이 도미니카공화국에 패해 노메달, 4위로 대회를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선발 김민우가 1회 연속 홈런을 얻어맞는 등 부진으로 0-4로 초반부터 끌려갔다”면서 “강백호의 적시타로 한때 6-5로 역전했지만 8회초 등판한 전 한신 투수 오승환이 만루에서 폭투를 범하고 역전 적시타에 투런포를 얻어맞으며 결국 4점 차 리드를 다시 내줬다”고 추가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은 9회 득점 찬스를 만들었지만, 땅볼로 이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고개를 숙였다”고 전했다.

Read Previous

실제 게임에서 플레이어의 가용성을 위해 설계된 Eagles의 짧은 훈련 캠프 관행

Read Next

브라질 봉쇄에 뼈아픈 10점···김연경 “더 물러설 곳 없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