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충격의 백투백홈런’ 한국, 도미니카에 1회만에 0-3뒤진채 김민우 강판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선발투수 김민우가 1회부터 무너졌다. 백투백홈런을 맞으며 1회초에만 무려 3실점을 했다.

한국야구 대표팀은 7일 정오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동메달 결정전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1회초에 백투백 홈런을 맞으며 0-3으로 뒤진채 마쳤다.

한국은 1번 중견수 박해민(삼성 라이온즈), 2번 3루수 허경민, 3번 좌익수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4번 1루수 김현수(LG 트윈스), 5번 우익수 박건우(두산), 6번 지명타자 강백호, 7번 유격수 오지환(LG), 8번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9번 2루수 김혜성(키움 히어로즈) 순으로 타순으로 나섰다.

선발투수는 김민우(한화 이글스). 하지만 김민우는 1회초부터 크게 흔들렸다. 선두타자 에밀리오 보나파시오에게 2루타를 맞았고 2번타자는 삼진으로 잡았지만 그사이 보나파시오는 3루도루에 성공했다.

이어 3번 훌리오 로드리게스에게 실투성 공을 던져 큼지막한 좌월 2점홈런을 맞았다. 이어진 4번 후안 프란시스코에게도 우월 솔로홈런을 맞았다. 백투백 홈런 허용으로 단숨에 스코어는 0-3.

이어 5번 타자에게도 볼넷을 내주자 한국 불펜이 가동됐다. 고작 아웃카운트 하나 잡은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왔고 김민우는 강판되고 말았다.

Read Previous

Kevin Cooney: 필리스는 메츠를 앞서고 있지만 뒤의 브레이브스를 무시해서는 안 됩니다.

Read Next

미 국무부, 니카라과 관리 등 50명 제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