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전노장 '브라질 김연경'···"도핑해야 한다" 한국 울린 16번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브라질과 준결승에서 한국이 6일 0-3으로 패한 뒤 ‘브라질 16번’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브라질의 16번은 신장이 179cm에 불과한 페르난다 가레이 로드리게스다. 네티즌은 “신급 아닌가”, “도핑해야 한다”, “16번은 아줌마”, “연경신과 같이 뛰던 시절” 등의 게시물을 통해 페르난다 로드

Read Previous

라이시 "대이란 제재 해제 외교 지지"…바이든, 미국 체류 홍콩인 추방 유예

Read Next

[이경섭 칼럼] 죄인이 거룩하게 되는 길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