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두고두고 한이 될 ‘4타수 무안타’…고개 떨군 강백호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강타자’ 강백호의 방망이가 조용했다. 아쉬움의 여운이 길게 남는 결과다.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은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준결승전 미국과 경기에서 2-7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 도미니카공화국이 기다리고 있는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앉았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은 13년 만에 야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도쿄대회에서 2연패를 노렸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흐름을 타지 못했던 타선이 아쉬웠던 미국전이다. ‘막내’ 선발 투수 이의리는 지면 결승 진출이 좌절되는 경기에서 부담감을 이겨내고 씩씩하게 잘 던졌다. 5이닝 동안 공 88개를 던져 5피안타(1피홈런) 9탈삼진 2실점을 기록,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타선이 힘을 받지 못했다. 미국 선발 투수 조 라이언에 막혀 흐름을 타지 못한 한국 타선은 불펜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최근 타격감이 올라와 미국전 활약이 기대됐던 ‘강타자’ 강백호도 조용했다. 이날 2번 지명타자로 나선 강백호의 방망이는 4타수 무안타로 차갑게 식었다.

앞서 조별리그 2경기에서 4번타자로 나서 6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강백호는 2번 타자로 타순을 변경, 이스라엘과의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에서 4타수 4안타를 치며 부활을 알렸다. 4일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도 비록 팀이 패하긴 했지만 1안타, 1타점, 1득점을 올려 타격감을 유지했다.

그러나 결승행 도전 마지막 경기에서 강백호는 다시 침묵했다. 특히 득점권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은 더 짙다. 강백호는 팀이 1-2로 한 점 뒤진 5회초 1사 1, 2루 기회서 타석에 나섰으니 병살타로 물러났다.

결국 기회를 살리지 못한 한국은 위기를 맞았다. 6회말 투수 교체를 4번 단행했음에도 미국 타선을 막지 못하고 대거 5득점하고 말았다. 한국은 반전 없이 그대로 패했다.

강백호 한 타자의 침묵이 미국전 패배로 이어진 것은 아니다. 그러나 KBO리그 타율 1위(0.395)인 점을 생각하면 올림픽 결승행이 걸린 경기에서의 무안타는 부족한 성적이란 평가가 뒤따를 수밖에 없다.

Read Previous

Eagles 훈련 캠프 노트, 8일째: Jalen Reagor를 목격했습니다!

Read Next

스포츠한국:솔라, 퍼프 소매 크롭톱으로 드러낸 허리 라인…상큼 인형 미모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