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3金’ 안산, 다음 목표는?…”전국체전 우승 못해봤다”


금메달 3개를 목에 건 안산 선수. [사진 대한양궁협회]

금메달 3개를 목에 건 안산 선수. [사진 대한양궁협회]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 3관왕의 주인공 안산(20·광주여대) 선수가 다음 목표로 전국체전 우승을 꼽았다.
 
4일 안산 선수는 SBS뉴스 스튜디오에 출연해 ‘목표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을 받고 “제가 전국체전 우승을 한 번도 안 해봤다”라며 “속된 말로 올림픽 우승보다 전국체전 우승이 더 어렵다고 하는데, 목표가 전국체전 우승이다”라고 답했다. 국제무대인 올림픽보다 국내의 양궁 경쟁 무대가 더 강하다는 방증이다.
 
안산 선수는 이번 올림픽 기간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제덕 선수와 함께 출전한 양궁 혼성단체 종목에서다. 당시 김제덕 선수의 우렁찬 ‘화이팅’ 외침 소리가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안산 선수는 김제덕 선수의 외침이 경기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그는 “경기 전부터 화이팅을 크게 하자는 전략을 여자 단체 때 갖고 있었고 김제덕 선수도 훈련 때부터 크게 해서 이미 알고 있었다”라며 “실제로 (경기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경기에서 안산(광주여대)과 김제덕(경북일고)이 연출한 '로빈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지난 1일 대한양궁협회 공식 SNS에 따르면 안산과 김제덕은 로빈후드 화살을 올림픽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협회에 따르면 세계양궁연맹(WA)이 이번 대회부터 도입된 혼성전에서 안산과 김제덕이 초대 챔피언에 오른 것을 기념하기 위해 해당 화살 기증을 부탁해왔다. 사진은 로빈후드 화살 든 안산과 김제덕 선수 [대한양궁협회 제공]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경기에서 안산(광주여대)과 김제덕(경북일고)이 연출한 ‘로빈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지난 1일 대한양궁협회 공식 SNS에 따르면 안산과 김제덕은 로빈후드 화살을 올림픽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협회에 따르면 세계양궁연맹(WA)이 이번 대회부터 도입된 혼성전에서 안산과 김제덕이 초대 챔피언에 오른 것을 기념하기 위해 해당 화살 기증을 부탁해왔다. 사진은 로빈후드 화살 든 안산과 김제덕 선수 [대한양궁협회 제공]

 
또 김제덕 선수와 함께 금메달을 획득한 혼성단체 준결승전 당시 선보인 과녁에 꽂힌 화살을 관통하는 이른바 ‘로빈후드 화살’에 대해 안산 선수는 본인의 선수생활 목표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적인 목표 중 하나가 중계방송 도중에 로빈후드 화살을 만드는 것”이었다며 “운동을 그만 둘 때까지 할 수 있을지 몰랐는데 신기하고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안산 선수는 금메달 3개를 목에 걸고 지난 1일 귀국했다. 안산 선수는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 도입된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 최초의 궁사로 기록된 것을 시작으로 여자 단체,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Read Previous

바이든 대통령 "레바논 1억 달러 추가 지원"

Read Next

Voorhees 남성, 아내 목 졸라 경찰서 옆에 주차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