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정책 대폭 강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미국산 제품 구매를 늘리는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정책을 대폭 강화하는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바이 아메리칸은 연간 6천억 달러가 넘는 연방정부의 제품 및 서비스 조달 시장에서 미국산 비중을 확대하려는 정책입니다.

이 정책에 따르면 현재는 부품의 55%가 미국산이면 연방정부의 조달 대상에 포함되지만 이 기준을 60%로 즉각 상향 조정되고 또 2024년 65%엔 2029년에는 75%로 올리게 됩니다.

또 입찰시 미국산 제품에 제공하는 ‘가격 특혜’를 중요 품목에 한해 더 강화함으로써 국내 공급망의 개발과 확장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 바이 아메리칸 정책을 홍보하기 위해 찾은 펜실베이니아주의 ‘맥 트럭’ 공장에서 “그동안 미국의 ‘바이 아메리칸’ 정책은 공허한 약속이었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현실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방안은 향후 60일간 공청회와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노스웨스트 필라델피아에 오고가는 정차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경찰 파일럿 프로그램

Read Next

Eagles 훈련 캠프 노트, 2일차: Jordan Mailata가 Andre Dillard를 상대로 조기 LT 선두를 차지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