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오지환 맹활약’ 김경문호, 연장 10회 끝에 이스라엘 6-5 제압[올림픽 야구]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1차전을 역전승으로 작렬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7월 29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1차전 이스라엘과 경기에서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6-5로 승리했다.

한국 선발 투수 원태인은 3이닝 2실점한 뒤 조기 강판됐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최원준도 3이닝 2실점. 이후 조상우가 2이닝 무실점, 오승환이 2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오지환이 맹활약했다. 3안타(1홈런) 3타점 1볼넷 맹활약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선제점은 이스라엘의 몫이었다. 3회초 1사 2루 찬스에서 메이저리그 올스타 출신 이안 킨슬러가 한국 선발투수 원태인을 상대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한국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말 2사 후 강민호가 안타로 출루한 상황에서 오지환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2점 홈런을 뽑아냈다.

하지만 이스라엘이 다시 앞서 나갔다. 6회초 라이언 라반웨이가 2점포를 쏘아올렸다.

한국은 다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7회말 이정후와 김현수의 솔로 백투백 홈런이 터져나왔다. 이어 오지환이 1타점 2루타를 터트리며 한국은 5-4로 앞서나가기까지 했다.

그러나 이스라엘도 끈질기게 추격했다. 9회초 라반웨이가 솔로포를 쏘아올려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연장 승부치기로 돌입했고, 마지막에 웃은 팀은 한국이었다. 10회말 2사 후 양의지가 만루 상황에서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해 승리했다.

Read Previous

Eagles 훈련 캠프 노트, Day 1: 실제 축구가 돌아왔습니다!

Read Next

‘2021 차세대 리더쉽 포럼’ 8월21일 개최

Don`t copy text!